잡설

    이어폰 AS를 받았습니다

    9월의 마지막날, 아이폰에 이어폰을 끼웠는데 소리가 이상하게 나기 시작하더군요. 마치 단자에 이어폰을 끝까지 끼우지 않았을 떄와 유사한 소리가 났습니다. 바깥에서 발견했기 때문에 어느 쪽이 문제인지 알 수가 없어 나중에 교차확인해 보니 이어폰 단자 부분이 문제인 모양이더군요. 검색해보니 구입후 1년까지는 무상 AS가 된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참 얄궂은 게 제가 지금 쓰는 이어폰을 2012년 9월 초에 구입했습니다. 센터에 전화해보니 “전화로는 상담이 어렵고 방문하시든지 택배로 보내셔야 한다”더군요. 검색해보니 서비스센터가 용산에 있어 같은 날 오후에 서비스센터로 갔습니다. 센터에 가 보니 직원 한 분이 계시더군요. 한 분이서 전화 응대와 방문자 상담을 하다보니 꽤 바쁘시더군요. 제 이어폰은 상태를 점검해..

    라이브 BD를 다시 꺼내봤습니다

    휴일인 것과 그렇게 관련이 있는 건 아니지만, 한 번 꺼내봤습니다. 참고로 재생중인 건 올해 5월에 발매한 LIVE UNION 지바 공연입니다. 라이브 음원도 아이폰에 넣어서 듣고 다니지만, 또 영상과 함께 순서대로 보는 건 다른 경험이니까요. 어쨌든 콘서트 못 가는 사람의 입장으로서는 라이브 영상이야말로 단비인데요. 다음 라이브 영상이 어떤 조합으로 나올지 궁금해집니다. 올해 11월에는 타이완 라이브가 있고, 2014년 1월에 NANA WINTER FESTA 2014가 있습니다. 요 근래에는 – LIVE GRACE라는 예외가 있지만 – 한 세트에 두 개의 라이브가 들어가기 때문에 아마도 LIVE CIRCUS 세이부돔과 타이완 라이브가 세트로 나오지 않을까합니다. WINTER FESTA는 만약 영상화가 ..

    저는 책에 구입일자를 적어놓습니다

    저도 언제 왜 시작했는지는 모르지만 책에 구입일자를 꼭 적어둡니다. 추측하건데 보통 오프라인 서점에서 사면 책 밑둥에 날짜를 찍어주는 데서 인상을 받은게 아닐까 싶습니다. 책에 뭐 찍히는 걸 싫어하는 분들은 참 싫어하는 행동이지만요. 옛날에는 그냥 펜으로 썼습니다. 제일 간단한 방법이니까요. 그러다 사무용품 판매점서 날짜 찍는 스탬프를 발견했습니다. 이거다 싶어서 잉크와 함께 샀는데 이상과 현실은 많이 달랐습니다. 두 종류를 샀는데 둘 다 제가 생각했던 깔끔한 모양은 아니었습니다. 게다가 처음 산 건 (파란색 잉크) 저도 모르는 사이에 두번째 일자 부분이 약간 내려앉아서 찍을 때 살짝 기울여야 제대로 찍힙니다. 사진에서도 숫자 사이가 과하게 떨어져있는 게 보이죠.

    추억의 제품 - 소니 바이오 UX50

    지금이야 스마트폰이니 타블렛이니 다들 많이 쓰는 제품이지만 몇 년 전만 해도 “PDA폰”이니 “타블렛 PC”니 하는 건 정말 기기 쪽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아닌 이상 쓰지 않았죠. 가격도 비쌀뿐더러 사용하더라도 한계가 많았으니까요. 2006년에 인텔과 MS가 주도해서 UMPC(울트라 모바일 PC) 라는 걸 시작했죠. 이런 프로젝트가 그렇듯 정의가 애매하기 때문에 어떤 제품이 카테고리에 들어갈지는 논란의 여지가 있습니다. 삼성 센스 Q1, 와이브레인 B1, 후지쯔 U1010 정도가 생각나네요. 2006년에 출시된 바이오 UX 시리즈도 그런 시대 배경에서 나온 제품입니다. 지금이야 소니도 많이 죽었지만 2000년대 초까지도 소니 하면 전자제품계에서는 알아줬으니까요. 비싸고 요상한 컨셉의 제품도 많이 내주던 ..

    통계로 푸는 블로그 방문자의 정체

    저도 인정하는 바지만, 이 블로그는 사실 저의 기록장 이상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복사&붙여넣기로 트래픽만 양산해내는 것도 아니고, "파워블로거"처럼 대단한 글도 써내지 못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계를 보면 봇 이외에도 사람이 제법 들어오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그와 관련해 통계를 보고 글을 하나 써둘까 합니다. 이전에도 가끔씩 유입경로 검색어나 방문자에 대해서 언급한 적은 있었지만, 이렇게 본격적으로 글을 쓴 건 처음이네요. 참고로 자료는 2013년 6월 16일에서 6월 29일까지 최근 2주(14일)입니다. 이 사람들이 다 어디서 들어오는가하면, 네이버입니다. 놀랍게도 90%를 차지합니다. 참고로 작년 이맘때의 통계를 보면 네이버의 비중이 45%밖에 되지 않았고, 올 초를 범위로 잡아보..

    늑대와 향신료 17권이 드디어 나온다고 합니다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마침내 찾아온 호로와 로렌스의 마지막 여행담! ‘태양의 금화’ 이후의 이야기를 그린 중편과 더불어 단편들 수록! 우리 함께 이 여행의 끝을 지켜보자구요! 늑대와 향신료 17권(부록:종이 책갈피)!!— eXtreme 노벨 (@extreme_novel) July 24, 2013@gogoddls [J] 일본 출판사측 사정으로 인해 데이터 누락분 발송이 늦어지고 있다고 합니다orz 그걸 기다리다가는 언제가 될 지 몰랐기에 17권 먼저 내게 되었으니 부디 양해 부탁드려요— eXtreme 노벨 (@extreme_novel) July 24, 2013 # 2013년 7월 24일 수정: 늑대와 향신료 17권이 2013년 8월 발매작에 올랐다고 공식적으로 확인해 주었습니다.아시는 분은 아실텐데, 늑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