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구글, 'G Suite 무료 버전' 서비스 중단키로

    구글이 2012년 신규 가입을 중단한, 개인 도메인에 자사 서비스를 연결할 수 있는 ‘G Suite 무료 버전’의 제공을 2022년 5월 1일자로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구글이 해당 서비스 이름을 2016년 Google Apps에서 G Suite로, 2020년 Google Workspace로 바꾸는 동안에도 숨죽이고 살아 있었지만 날카로운 숙청의 칼을 무한정 피할 수는 없었나봅니다. 2012년 사라진 'G Suite 무료 버전' 라이센스에서 메일 기능만 사용하고 있지만, 정식으로 도메인 연결 메일 서비스를 사용하는 기회비용을 생각하면 이만으로도 이득이라 생각. https://t.co/afsFUUfv84 https://t.co/QdP9N2bSFz— Paranal (@nagato708) De..

    iPhone 홈스크린으로 보는 사용 프로그램 (2021)

    이번 달 블로그 글 주제를 고민하다 iOS 홈스크린 이야기를 써 볼까 싶어 마지막으로 해당 주제를 다룬 게 언제였나 검색해보니 2019년 Tumblr에 올린 글이 있더군요. 당시 자료와 지금 화면을 비교했을 때 생각보다 크게 변한 건 없어 조금 놀랐습니다. 목록을 정리하면서 왜 변화가 적었을까 생각해보니, 원인 중 하나는 많은 iOS 프로그램이 구독형 모델로 옮아가면서 오히려 구매량이 적어져서가 아닌가 싶네요. iOS 14에 추가된 홈스크린 위젯을 사용하지 않는 데 주목하시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애플 커뮤니티에서는 아이콘은 App Library에 숨기고 위젯 위주로 홈스크린을 재편한 경우도 적지 않은데, 개인적으로는 이전처럼 가장 왼쪽 페이지에 별도로 있는 위젯이 편하더군요. (이 글에서는 다루지..

    USB-C 케이블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

    2020년 iPad Pro 구매 이후 꼭 갖추어야 할 케이블 목록에 USB-C 케이블이 추가되었습니다. 제품과 함께 제공하는 애플 USB-C 케이블의 경우 전원 공급 관련한 USB-PD는 100W까지 지원하지만 데이터 전송 속도는 USB 2.0입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후 유비무환으로 10Gbps 전송속도를 지원하는 USB 3.1 Gen 2(현행 명칭으로는 USB 3.2 Gen 2×1) 케이블 중에서 저렴하다고 알려진 제품을 구입(당시 구입가는 배송비 제외 7천원대)하였습니다. 100W까지 입출력 가능한 USB 3.1 Gen 2(입에 착 붙는 명칭이죠) 케이블. iPad Pro 충전에는 과하지만 핫딜게시판에서 스펙 대비 저렴하다고 해서 구매. 일단은 케이블타이가 기본으로 붙어있는 게 좋네요. pic.t..

    Microsoft 365 라이센스 제품 키 구입

    가정에서 오피스가 필요할 때에는 예전 학생 할인으로 구입했던 2010 패키지(참고로 2020년 10월 13일자로 지원 중단)를 사용하다, 2018년 Office 365(현 Microsoft 365) 구독 라이센스를 구입했습니다. 냉정하게 따지자면 가정에서 오피스를 열심히 사용하는 건 아니라 반신반의하며 가입했습니다만, OneDrive 1TB만 활용해도 손해는 아니라는 생각으로 이를 합리화한 후 지속적으로 연장하고 있네요. 작년 오픈마켓서 구입한 1년 라이센스 만료가 다가오고 있어 11월 말 오픈마켓에 제품 키를 저렴하게 파는 곳이 없나 검색하는데, 쿠팡에서 Personal 패키지 상품을 정가 대비 10% 할인한 8만1천원에 판매하고 있더군요. 쿠팡 가격 추이 사이트를 살펴보니 가장 저렴한 가격(7만9천원..

    애플 AirPods 3세대 단평

    애플 루머 공장에서 지난해 말부터 올해 애플 이벤트가 열릴 때마다 출시한다고 주장했던 AirPods 3세대가 지난 10월 행사에서 드디어 출시되었습니다. 해당 제품이 정식 출시되기 전부터 커뮤니티에서 설왕설래가 있었지만, 특히 정식 출시해 가격이 발표된 이후로는 AirPods Pro도 할인가로 20만원대 초반까지 내려온 적이 있는데 노이즈캔슬링(ANC)도 지원하지 않는 오픈형을 25만원에 구입할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는 비난에 가까운 비평이 적지 않았습니다. 제품 정가와 출시 2년 후 시장 할인가를 1:1로 비교하는 게 온당한가라는 반박 이전에, 인이어형이 불편한 사람에 대한 고려가 전혀 없는 척수반사적 반응은 개인적으로 불쾌하더군요. (이제는 기억 속에서도 까마득한) 유선 이어폰 시절에도 오픈형 대비 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