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전체 글

    본인의 운동능력을 자랑스레 보여주는 SIG MCX

    이번 커미션은 이누야마 아오이 커미션이 완성된 7월 4일 접수한 건입니다. 이미 작가 스타일은 여러 번의 의뢰로 검증된만큼 결과물에 대한 걱정은 없었고, 작품이 언제 나오느냐가 관건이었습니다. 신청서가 접수되었을 시점에서 이전 경험을 바탕으로 8월 중후반을 예상했는데, 실제로는 예상보다 조금 빠른 41일만인 8월 13일 완성본을 받았네요. 신청서를 제출한 이후에는 딱히 제 쪽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없으니 픽시브 리퀘스트의 경우 대기인원이 있다면 작업에 며칠 걸리는지 세어보고는 합니다. 그런데 제 앞에 있던 두 건은 30일 이내로 완성본이 나왔더군요. 이번 그림은 소녀전선 SIG MCX '스칼렛 메테오' 스킨입니다. 건강한 컨셉 커미션은 이제는 매 번 이전 글 링크하기 힘들만큼 의뢰했고, 이 작가분께 올해..

    폭염 속 얼음물 한 잔 처럼 시원한 SD 커미션 이야기

    분명 작년을 마무리하며 올해는 커미션 예산 집행에 신중해야겠다 다짐했던 기억이 있는데 커미션 신청 현황 정리하는 스프레드시트를 보니 올 상반기에 10장이나 의뢰해 벌서 작년 한 해 누적치를 넘었군요🤣.— Paranal (@nagato708) June 22, 2022 올 초에 출시된 iPad Air(5세대)를 구입할까 진지하게 고민한 적이 있었는데(지금은 마음을 접음), 올해 커미션에 쓴 돈을 더해 보니 Wi-Fi 베이스 모델은 살 수 있을 금액이더군요.— Paranal (@nagato708) June 24, 2022 상반기를 마무리하며 작성했던 반성문은 (비유적으로) 잉크도 마르지 않았건만,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는 인터넷 명언처럼 하반기에도 커미션 관련 예산은 깨진 물통에서 빠져..

    신제품 발매를 두 달 앞두고 구입한 iPhone 13

    몇 년 전부터 정신건강을 위해 애플 관련 루머를 일부러 찾아 읽지는 않는데, 기술 언론을 읽거나 팟캐스트를 청취하다보면 아예 정보를 끊고 살 수는 없더군요. 그렇게 건너건너 들은 루머를 조합해보니 올해 iPhone 관련 상황이 재미있게 돌아가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글 작성 시점인 7월 말 기준) 루머에 따르면, 우선 2022년 iPhone은 전세계적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가격이 100달러씩 오를 수 있다고 합니다. 달러 가격이 동일하더라도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오르는 원/달러 환율 때문에 원화 기준 가격은 오르는 것이 기정 사실-올 여름 출시한 M2 SoC MacBook Air는 이미 1300원대 후반 환율 적용-이기 때문에 좋지 않은 소식이죠. 설상가상으로 올해 (수식어 없는) 기본 iPhone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