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컬처

    본인의 운동능력을 자랑스레 보여주는 SIG MCX

    이번 커미션은 이누야마 아오이 커미션이 완성된 7월 4일 접수한 건입니다. 이미 작가 스타일은 여러 번의 의뢰로 검증된만큼 결과물에 대한 걱정은 없었고, 작품이 언제 나오느냐가 관건이었습니다. 신청서가 접수되었을 시점에서 이전 경험을 바탕으로 8월 중후반을 예상했는데, 실제로는 예상보다 조금 빠른 41일만인 8월 13일 완성본을 받았네요. 신청서를 제출한 이후에는 딱히 제 쪽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없으니 픽시브 리퀘스트의 경우 대기인원이 있다면 작업에 며칠 걸리는지 세어보고는 합니다. 그런데 제 앞에 있던 두 건은 30일 이내로 완성본이 나왔더군요. 이번 그림은 소녀전선 SIG MCX '스칼렛 메테오' 스킨입니다. 건강한 컨셉 커미션은 이제는 매 번 이전 글 링크하기 힘들만큼 의뢰했고, 이 작가분께 올해..

    폭염 속 얼음물 한 잔 처럼 시원한 SD 커미션 이야기

    분명 작년을 마무리하며 올해는 커미션 예산 집행에 신중해야겠다 다짐했던 기억이 있는데 커미션 신청 현황 정리하는 스프레드시트를 보니 올 상반기에 10장이나 의뢰해 벌서 작년 한 해 누적치를 넘었군요🤣.— Paranal (@nagato708) June 22, 2022 올 초에 출시된 iPad Air(5세대)를 구입할까 진지하게 고민한 적이 있었는데(지금은 마음을 접음), 올해 커미션에 쓴 돈을 더해 보니 Wi-Fi 베이스 모델은 살 수 있을 금액이더군요.— Paranal (@nagato708) June 24, 2022 상반기를 마무리하며 작성했던 반성문은 (비유적으로) 잉크도 마르지 않았건만,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는 인터넷 명언처럼 하반기에도 커미션 관련 예산은 깨진 물통에서 빠져..

    아르바이트 모범생 이누야마 아오이

    2022년 2월과 4월에 같은 분께 작품을 의뢰한 바 있는데, 건강한 체형 표현부터 캐릭터 묘사까지 빠지는 부분이 없어 자금과 시간만 있다면 제가 좋아하는 모든 캐릭터와 어울릴 법한 상황을 만들어 의뢰하고 싶었을 정도로 만족했습니다. 다만 4월 글을 작성하는 시점에서는 리퀘스트가 닫혀 있었지요. 보통은 커미션이 한 번 닫히면 돌아오는 일은 거의 없어 이걸로 끝인가 했는데, 5월 23일 픽시브 리퀘스트에 의뢰 버튼이 다시 생겨 같은 날 바로 신청서를 작성했습니다. (신청일 기준) 며칠 지났지만 나에게 주는 생일선물이라 생각하기로. 예전 글에도 언급했듯 픽시브 리퀘스트는 skeb과 달리 작가의 리퀘스트 변동사항에 대해서는 알림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웹페이지 변화를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에 해당 리퀘스..

    만들기의 즐거움을 깨달은 이누야마 아오이

    이제는 새삼스레 지적하는 것도 민망하지만, 이번 달 게시물은 두 건 연속 커미션 이야기입니다. 지난 달 의뢰한 그림이 정말 마음에 들어 지갑의 반대 의견을 경청만 한 뒤 묵살하고 새 그림을 맡아주실 수 있으시겠냐고 메신저로 지난 달 22일 연락을 드렸습니다. 앞에 두어 명 정도 있으니 기다려야 한다는 답변이 왔는데, 일단 문틈에 발을 집어넣는 느낌의 문의였기 때문에 오히려 대기 시간을 다양한 캐릭터-라고 해도 풀은 제한되어 있습니다만-와 묘사하고 싶은 주제를 검토하는 기회로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여러 번 내용이 바뀌었지만 6월 6일, 제 순서가 돌아왔다는 연락을 받는 시점에는 구체적인 내용을 결정해 두었습니다. 접수 사이트에서는 작업 시작 후 최대 2주까지 소요된다고 명시해두었는데, 13일..

    자신의 강함을 과시하는 P90(소녀전선)

    이번에 의뢰한 아이디어의 유래는 올 초, 다른 경로로 의뢰한 스케치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맨 손으로 수갑을 푸는 캐릭터라는 아이디어를 그림으로 표현하기 위해 한 달에 한 장짜리 의뢰권 두 달치를 모아 스토리로 만들었습니다. Rule 1 of trying to kidnap/capture a buff doll: Don't. P90 from Doll's Frontline pic.twitter.com/OF8zCKxGeo— Mildly Obsessed@WORKING ON PATREON (@anxientdayo) March 13, 2022 다만 채색까지 진행했더라도 어쨌든 스케치이기 때문에 해당 아이디어가 불완전 연소되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그런 응어리를 담아두고 있다 어느 순간 정식 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