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새 iPad Smart Cover

    2017년 iPad Pro 2세대와 함께 구입한 스마트 커버에 사용 흔적이 여실히 묻어나더군요. 실내에서 사용할 때에는 커버 없이 쓰고 (거치는 별도 거치대로 해결) 들고 나갈 때에만 사용하고 있어 찢어지는 등의 큰 손상이 있지는 않았지만, 마찰로 반질반질해진 모서리나 디스플레이와 맞닿는 극세사천의 보푸라기 등이 눈에 밟히기 시작했습니다. 2년 넘게 썼으니 불가피한 일이죠. 서드파티로 가면 같은 디자인에 더 저렴한 제품도 있습니다만, iPad를 다른 가족구성원에게 넘겨줄 때 몇 종류 구입해 본 바로는 같은 플립 커버라도 정품 대비 아쉬움이 있더군요. 애플은 USB-C 케이블 하나도 저렴하게 내놓는 법이 없어 ‘애플세’라는 비아냥까지 있지만, 그래도 정품 케이스 라인업은 써본 바에 따르면 그 가격을 받을만..

    iPhone 카메라 세대별 비교

    아직도 관성적으로 이름에서 전화를 강조하지만 스마트'폰'이라고 부르지만, 이제는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는 종합 전자기기가 되었죠. 그러니 신제품 경쟁력 중 하나가 카메라 기능이라는 건 이상한 이야기가 아닐 겁니다. 기술 언론도 새 스마트폰이 나오면 종류별로 쟁여서 사진과 동영상 촬영을 나가는 게 정례화되었지요. 새삼스럽게 이런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는 며칠 전에 2010년 초반 라이브러리를 뒤져보다가, 대낮에 찍은 사진인데도 배경에 엄청난 노이즈가 있는 걸 보면서 새삼 카메라 기술이 발달했다는 사실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예전 사진 라이브러리를 열어본 김에 꺼내 보는 3G 시절(2010년) 사진. 2014년에 iPhone 세대별 사진 차이 이야기를 한 적이 있던데, 이제 와 보면 예상을 넘어선..

    지갑 라인업 교체

    ‘지갑 없는 시대’가 기술 업계를 넘어 국가적으로도 이슈인 시대에 지갑에 대한 글을 쓰려니 조금 머쓱하기도 하네요. 국가 차원에서 QR코드 결제를 권하고, 아예 현금을 받지 않는 매장도 생기니까요. 그래도 아직 현금이 없으면 아쉬울 때가 있으니 관성적으로 지갑은 들고 다닙니다. 기술계 화두 중 하나가 ‘지갑 없는 삶’이지만 아직도 매일 지갑을 들고 다니는데, 연말 선물 느낌으로 8년만에 구입한 새 지갑(위). 이전 지갑은 가죽이 반질반질해졌네요. pic.twitter.com/lSEG8cUvpY— 나가토 유키 (@nagato708) December 14, 2018지금 사용하는 반지갑에도 각 면당 4장, 속주머니에 1장씩 해서 총 10장의 카드를 넣을 수 있지만, 정작 반지갑에는 카드를 많이 넣지 않습니다...

    2000년대 사용한 PDA 역사

    PDA는 한 번도 대세가 된 적은 없지만 나름의 틈새시장은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2000년대 후반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사라진 수많은 제품 중 하나가 되었지만요. 물론 스마트폰의 대두 이전부터 PDA에 셀룰러 기능을 접합하려려는 시도는 꾸준히 있었지만 결과물은 가장 좋은 쪽도 미묘해서 새 시대의 조류를 거스를만큼이 되지는 못했죠. 이제는 역사 속으로 사라진 Palm PDA (2001년). pic.twitter.com/xvsAzR8fnS— 나가토 유키 (@nagato708) March 28, 2016 디지털 카메라 덕분에 당시의 '기덕질' 현장 자료가 남아 있으니, 사진과 함께 기억나는 대로 몇 줄 주석을 달았습니다. Palm IIIe (1999) IMG_6090 by Butch Dalisay, on Fl..

    새 스마트폰 거치대를 구입했습니다

    내 책상에서는 스마트폰이 바닥에 덩그러니 놓여있는 걸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애플이 30핀 유니버설 독을 팔던 시절에는 이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iPhone Lightning 독도 있지만 가격 이전에 받침대 없이 라이트닝 포트로만 지지하는 구조가 너무 신경쓰여 결국 구입하지는 않았습니다. 최근 몇 년은 당초 타블렛 거치용으로 만든 벨킨 거치대에 스마트폰을 얹어놓고 있었습니다. 받침대에 고무도 덧대어져 있고, 원래 타블렛용이니 튼튼하지만 타블렛 기준으로 만들어 하단 노출부가 넓기에 iPhone을 세로로 거치할 수가 없다는 게 단점입니다. 이전에도 알림이 올 때마다 내용을 읽으려고 고개를 기울이거나 집어드는 게 편하지는 않았지만, XS 구입 이후에는 세로 상태로 놓아야 Face ID 인증이 되기 때문에..

    iPhone XS 케이스 Silk Kung Fu Grip

    iPhone XS 예약 구매를 신청하고 나서, 케이스를 하나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보통은 케이스 없이 쓰지만, 장소에 따라 필요한 경우도 있어 매 제품마다 한두 개는 구입하게 되니까요. 뉴욕타임즈 산하의 Wirecutter는 다양한 장비를 카테고리 별로 테스트해 추천 제품을 권해주는 사이트인데, 이 사이트가 지난 몇 년 간 iPhone 기본 케이스로 Silk Kung Fu Grip 케이스를 추천했습니다. 올해 iPhone XS/XR 케이스에서도 같은 제품을 추천했더군요. 한국에는 정식 수입이 되지 않는 제품이어서 매 년 궁금해만 하고 있었는데, 올해는 아마존에서 (조금 과장해서) 매 달마다 물건을 사다 보니 장벽이 낮아져서 한 번 구입해보기로 했습니다. 마침 빨간색 케이스만 0.6달러 싸게 팔고..

    다시 한 번 컴퓨터 케이스 교체

    2012년 구입한 컴퓨터 케이스는 올 초 부품 교체에도 살아남았지만 문제가 없는 건 아니었습니다. 전원 버튼이 고장나 리셋 버튼으로 연결해 둔 지도 오래 되었고, 전면 팬과 그릴 간 간섭 때문에 임시방편으로 중간 필터를 뜯어내야 했죠. 그런데 얼마 전부터 전원으로 갈음한 리셋 버튼도 두어 번 눌러야 작동하더군요. 올 초 조립할 때를 포함해 케이스를 바꿔야겠다는 생각은 있었지만 여태 미룬 이유 중 하나는 최근 케이스 추세 때문이었습니다. 조립형 컴퓨터가 코어 사용자 시장으로 재편되면서 저가형조차 아크릴 측면과 LED 팬을 피할 수가 없더군요. 이번에는 고민으로 끝나지 않고 구매할 수 있던 이유는 현재 스마트폰 시장에 교체형 배터리가 귀한 것처럼 시장의 흐름을 인정하는 데서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제조사에서 ..

    iPhone 8 실리콘 케이스

    KT 포인트를 소비한다는 명목으로 애플 실리콘 케이스를 구입했습니다. 애플 가죽 케이스는 이전 세대에도 구입해 봤지만 실리콘 케이스는 처음이네요. 포장은 군더더기 없이 케이스 하나만 들어 있습니다. 뒷면 포장지를 뜯어내면 안쪽에는 케이스 부착법 (위쪽에서 밀어넣으라는) 이 그려져 있습니다. 애플은 액세서리 분야에 워치 밴드가 추가된 이후 케이스 색도 계절에 따라 추가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통신사 몰은 색 종류가 제한되어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iPhone 8의 실버에 맞춰 맞춰 화이트를 생각했는데, 마지막 순간에 그나마 손때에 나을 것 같은 블랙으로 바꿨습니다. 실제로 받아 보니 진한 색은 다른 문제가 있기는 하더군요. 바깥 부분이 가죽 대신 실리콘인 걸 제외하면 가죽 케이스와 형태는 대동소이합니다. 내부..

    iPhone 8 단평

    11월 3일, 외국에서는 iPhone X 판매가 시작됐고 한국에서는 iPhone 8/8 Plus 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언론의 관심은 X에 쏠려있다보니 8은 상대적으로 관심사에서 벗어나 있더군요. 멀리 가지 않고 국내 커뮤니티만 보아도 해당 시기에 8 예약보다는 해외에서 X 배송대행하는 법이나 출시 후 현지 물량을 구하는 방법에 대한 문의가 더 많았습니다. 그러나 한 달의 간격을 두고 X과 8 사이에서 고민한 결과 8이 현 상황에서 더 좋은 선택이라 결론내렸고, 8 판매 첫 날 제품을 구입했습니다. 41주차(10월 둘째주) 생산분이어서 iOS 11.1 이 설치되어 있지 않아 복원을 위해서 먼저 업데이트부터 해야 했습니다. * 왼쪽부터 iPhone 6, 6s, 7, 8 상자. 상자 내용물은 대동소이한데 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