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

    화제의 iPhone 파인우븐 케이스 단평

    작년 iPhone 15과 함께 출시한 파인우븐Finewoven 케이스는 출시와 동시에 비판받기 시작했고 올 초에는 사용하다 보면 '너무 익은 바나나'처럼 더러워진다는 혹평까지 받았는데요. 아직은 루머이지만 이번 시즌을 끝으로 단종될 수 있다는 소문을 인용한 글을 보고 갑작스럽게 청개구리에 빙의해 이를 구입했습니다.평상시에는 기기를 케이스 없이 쓰는 사람이지만, 아웃도어 활동이 많은 날은 착용하는 패턴입니다. 그래서 이미 iPhone 15와 함께 구입한 플라스틱 하드케이스를 갖고 있습니다만 MagSafe 미대응인 탓에-그래서 라인업에서 상대적으로 저렴했기 때문-손이 가지 않아 겸사겸사 구입한 것도 있습니다.오픈마켓 몇 군 데를 검색해보다 쿠팡에서 누가 봐도 인기가 없어 보이는 토프 색이 51,000원으로 ..

    PC 교체 이후 추가 지출 두 가지

    이번 달에 PC 본체를 교체했는데 이와 관련해서 업데이트할 일이 생겨 짧게 후속 글을 씁니다.첫번째로는 PCIe to NVMe M.2 어댑터를 구입해 시스템에 붙였습니다. 이번에 구입한 PC 메인보드가 저가형이다 보니 NVMe M.2 슬롯이 하나밖에 없는데 SSD는 두 개를 갖고 있어서 어떡하나 고민했는데, 검색해보니 어댑터가 있더군요. 애초에 NVM Express 규격이 내부적으로는 PCIe 버스를 사용하는 걸 생각하면 이상한 일은 아니겠지요.한국에서는 4000~6000원(배송비 별도)에 판매하는데, 알리에는 의외로 천원마켓 상품으로 분류되어 있어서 2천원(약 1.5달러)으로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물론 제가 '완본체'로 구입한 시스템에 탑재된 보드는 저가형이어서 PCIe 슬롯조차 하나 뿐이라 이걸 장착..

    7년만에 AMD 5600G로 PC 교체

    이전까지 집에서 사용하는 PC는 2017년 조립한 인텔 7세대 i5-7500였습니다. x86 CPU의 성능 개선폭이 예전같지 않다지만 이 시스템은 올해로 사용 7년차인데다 Windows 11도 설치하지 못할만큼 오래 되기도 했지요. 그래도 중간중간 RAM이나 저장장치 등을 바꿔가며 윈도우 10 지원이 종료되는 2025년 10월까지는 함께 가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연초 예산 계획할 때에도 작년에 iPhone을 바꾸었으니 올해는 iPad, 내년에는 PC를 바꾸면 깔끔하지 않을까 생각했지요. 하지만 작년에는 아예 신제품이 없어 3월에 나온다던 iPad는 이제 와서는 빨라에 5월에나 출시된다는 루머까지 돌더군요. 이쯤 되니 미국 발표와 한국 출시 기간 차이를 생각하면 6월 애플 WWDC가 코앞일 테고, 그렇..

    알리에서 구입한 잡화 두 가지(USB 어댑터,저울)

    예전에는 아는 사람만 구입하던 알리익스프레스가 이제는 주류 뉴스에도 '대공습'이니 '습격'이니 거창한 프레임을 씌울 정도로 규모가 커졌는데요. 이번 달 알리익스프레스 14주년 기념으로 쿠폰을 뿌리는 기간에 맞춰 자잘한 제품을 두어 개 구입했습니다. 첫번째는 Baesus USB 어댑터 65W입니다. Baesus 브랜드는 알리가 아직까지는 '아는 사람만 알던' 시절부터 가성비 제품으로 인기가 있었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오르기도 했고 불량 보고도 많다보니 예전처럼 핫딜 게시판에서 보기는 힘들어진 제품인데요. 개인적으로는 예전에 산 100W USB-C 케이블이 튼튼해서 좋은 인상만 있는 브랜드입니다. USB 어댑터의 경우 (받아줄 제품이 없어) 100W대 고출력 제품은 없지만 모바일 기기 충전할 용도의 제품은 ..

    통판으로 구입한 블루 아카이브 동인 제작 상품

    2020년대 엄혹한 감염병 시기를 지나 엔데믹 시대에 접어들면서 눌려 있던 서브컬처 (2차) 창작이 스프링처럼 폭발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단적으로 작년에 새 만화/애니메이션 동인 행사 '일러스타 페스'가 론칭된 것만 보아도 그렇지요. 물론 역사적으로 코믹월드 대안이라는 기치를 들고 열린 오프라인 행사가 오래 살아남지 못했지만, 적어도 현 시점에서 보았을 때에는 행사 두 개가 몇 달 단위로 돌아도 사람을 채울 정도의 창작자/소비자가 있다는 방증이니까요. 누군가 덕후는 스테레오타입처럼 혼자서만 즐기거나, '인싸' 들도 놀랄 정도로 외향적이거나 둘 중 하나라는 평가를 하던데, 제 덕후 취향은 전자입니다. 갑자기 이런 이야기를 왜 하는가하면 예전부터 딱히 오프라인 행사에 참여하는 편은 아니라는 이야기를 ..

    만원짜리 무선 기계식 키보드 K68 단평

    2년 넘게 써서 슬슬 노후되기 시작해 어느 정도는 명분이 있던 마우스와 달리 이번 키보드는 전혀 구입할 이유가 없던 물건이었습니다. 그저 커뮤니티 핫딜 게시판에 올라온, 알리에서 기계식 키보드를 8.64달러(약 1만2천원)에 판다는 글을 보고 홀린 듯이 주문했을 뿐이지요. 굳이 명분을 단다고 한다면, 기계식 키보드가 컴퓨터 '덕후'의 상징처럼 여겨지고 중국 발 커스텀 키보드 열풍이 불고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멤브레인이 개발되고 난 이후로는 기계식 키보드를 내 돈 주고 사 본 적이 없어서 궁금했다는 것 정도? 2월 6일 주문하고는 으레 선박 배송일거라 생각해 배송 조회도 않고 있었는데 항공 배송이어서 2월 13일 수령했습니다. 통관 자체는 지난 9일에 완료되었으니 설 연휴가 없었더라면 주문한 같은 주에 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