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전체 글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정식발매 DVD

    정식 발매가 조금 늦은 감은 있지만, 그래도 나름 제 애니 시청사에 의미있는 작품인 만큼 질러버렸습니다. 각각 별도의 케이스로 된 건 아니고 박스가 두 개로 쪼개져서 그걸 펼 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박스 하단에 보면 2008년 1월 애니맥스 방영작 이라고까지 써 놨는데 왜 더빙판은 안 넣었을까요.3년의 간격을 둔 나가토입니다. 사진에서는 좀 잘렀는데 제목도 한글화되어 있고, DVD 표면에도 한글 찍혀있습니다. 내부에는 엽서와 스티커 등도 들어있는데 제가 알기로는 일본 한정판에도 들어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메인 메뉴인데, 하루히 제목 자체는 한글화를 안 했군요. 특전 영상 부분에도 자막을 다 입혀놓은 게 인상적입니다. 자막 자체는 나쁘지 않습니다. 우선 12화 라이브 얼라이브만 봤는데 OP/ED..

    미묘한 환율의 세계

    월례 행사인 시리즈물 DVD 를 일본에서 맞이할 때가 되었습니다. 승인내역 보니 어제 부로 벌써 결제는 떼어가셨더군요. (아마존은 발송 하루 전에 결제는 항상 떨어가더랍니다) 그런데 금액이 좀 많아보이는 겁니다. 그래서 계산을 해보니 1달러 당 엔화 환율 저번 달에 비해 근 3엔은 떨어져 있는 게 아닙니까. 게다가 인터넷에는 이런 기사까지 있더군요 日정부, '强엔'에 환율 개입 시사(상보) – 머니투데이 2009. 11. 26. 이 말아먹을 놈의 비자는 왜 엔/달러, 달러/원의 이중환전을 해서 사람을 짜증나게 하는 겁니까. 그나마 다행인 건, 계산해보니 최근 원-달러 환율이 좀 떨어져서 실 결제액은 비슷하게 나올 것 같긴 한데, 실제 돈 빼 가는 건 전표 나오고 은행영업일 3~4일 정도 뒤에 떨어가기 때..

    하루히 정발 DVD 구입

    한동안 열심히 고민하다가 결국 질러버리고 말았네요. DVD 한 장도 아니고, 한 시리즈가 정가로 6.6만원이라는 건 사실 혁명적인 가격이니까요. 마침 교보문고에서 11월 말까지 DVD/음반 10% 할인쿠폰을 주고 있어서 정가의 약 80% 가격인 5.3만원 정도에 구입했네요. 며칠 전에 발매했기 때문에 배송이야 며칠 내로 되겠지만, 실제로 제 손에 제품이 들리는 건 어쩌면 12월 중후반이나 될 지도 모르는 상황이라 조금 아쉽긴 합니다만.

    사소한 불편사항

    정말 별 것 아닙니다만, 생각난 김에 한 번 써 보는 전자레인지 이야기입니다. 설왕설래가 있지만, 몇 명이 살든 있으면 유용한 녀석이죠. 제가 쓰고 있는 제품은 이런 형태입니다. 이 제품은 작동 시간 설정이 전자식이 아닌 기계식입니다. 어차피 분과 초를 정확하게 재면서 음식물을 돌리는 건 아니니 큰 문제는 아닐 것 같지만, 소소한 데서 사람을 귀찮게 합니다. 바로 1분 이하 시간을 설정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눈금은 표시되어 있으나 정작 1분 눈금으로 맞춰서 돌리면 10초 정도 돌다가 작동이 안 됩니다. 저가형이라 타이머라 그렇게 미세하게 감기지 않는 건지, 애초에 저런 방식의 한계인 건지는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그냥 대충 2분 정도 돌려놓고 어림짐작으로 중단하거나 별도의 타이머를 사용합니다..

    스타벅스 2010 년 다이어리와 스타벅스 카드 크리스마스 버전.

    그놈의 크리스마스 스탬프가 뭔지. 내년에는 따로 다이어리 사지 말고 이거 써야겠습니다. 제법 품질이 괜찮네요

    2009 스타벅스 크리스마스 상품 - 머그컵

    제가 생각해도 저와는 안 맞는 코드같지만, 괜히 백화점 가서 머그컵 같은 걸 뒤집어보곤 합니다. 그래서 우리에게는 선물이라는 따뜻한 문화가 있는 거겠지요. 막상 사면 막상 쓸 데가 없다는 현실 때문에 선뜻 사지는 못하는, 이상한 데서 소심한 성격이라 말이죠. 발색도 잘 되어있어서 예쁘긴 한데, 약간 무거우면서도 실제 두께는 얇은 편이라 씻다가 깨먹을까봐 무서워서 아껴쓰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