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전체 글

    2021년에 읽은 책

    한 해를 마무리하며 읽은 책 목록을 소개하는 것도 올해로 3년째네요(cf. 2020년 글). 콘도 마리에 정리법을 준용하여 읽어보고 마음에 와닿지 않는 책은 중고서점에 팔아버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이번 해에는 몇 년 전에 산 책을 종종 다시 펼쳤습니다. 그래서 처음 글을 시작할 때에는 새로 소개할 책이 얼마나 있을지 걱정도 되었습니다만 이는 기우였는지 제법 목록이 길어졌네요. "과학에 더 가까이, 탐험"(제니 오스먼 지음)은 다양한 과학 탐험을 짧게 소개한 책. 책 한 권을 만들 수 있는 탐험 내용을 4-5쪽 정도로 소개해 깊이는 아쉽지만 가볍게 읽기는 좋습니다. 2000년대 이후 탐험 사례와 향후 이뤄질 탐사까지 소개해 주는 것도 장점. https://t.co/o5kz6CiejQ— Paranal (@n..

    2021년 그림 커미션을 돌아보며

    당초에는 정식 의뢰가 아닌 자잘하게 받은 일러스트를 해가 바뀌기 전에 모아두는 걸로 끝낼 예정이었지만, 트윗 임베드만으로 블로그 글 하나를 채우기에는 아쉬워 짧게나마 올해 커미션/리퀘스트를 정리하는 시간을 갖기로 했습니다. 돌아보면, 2018년 그림 커미션이라는 시스템을 알게 된 이후 가장 많은 의뢰를 넣은 해였습니다. 이전까지는 중구난방으로 기록해 두었던 커미션 이력을 별도 엑셀 파일로 정리하게 되었으니까요. 빈도가 올라가다 보니 모든 의뢰 결과물이 기대하던 대로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의뢰자인 제 입장에서도 양질의 작업을 위해 배려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으리라는 아쉬움도 있고요. 하지만 어떤 일이든(심지어는 취미생활일지라도) 매 번 '가장 만족'에 체크할 수는 없음을 겸허하게 받아들여야겠지요. 그렇다고..

    iPhone 홈스크린으로 보는 사용 프로그램 (2021)

    이번 달 블로그 글 주제를 고민하다 iOS 홈스크린 이야기를 써 볼까 싶어 마지막으로 해당 주제를 다룬 게 언제였나 검색해보니 2019년 Tumblr에 올린 글이 있더군요. 당시 자료와 지금 화면을 비교했을 때 생각보다 크게 변한 건 없어 조금 놀랐습니다. 목록을 정리하면서 왜 변화가 적었을까 생각해보니, 원인 중 하나는 많은 iOS 프로그램이 구독형 모델로 옮아가면서 오히려 구매량이 적어져서가 아닌가 싶네요. iOS 14에 추가된 홈스크린 위젯을 사용하지 않는 데 주목하시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애플 커뮤니티에서는 아이콘은 App Library에 숨기고 위젯 위주로 홈스크린을 재편한 경우도 적지 않은데, 개인적으로는 이전처럼 가장 왼쪽 페이지에 별도로 있는 위젯이 편하더군요. (이 글에서는 다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