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gdays

dogdays

    DOG DAYS'' Bluray 5~6권

    DOG DAYS'' 6권을 받고 생각해 보니 지난 달에 구입했던 5권에 대해서는 따로 글을 안 썼더군요. 그래서 5권 사진도 한 장 붙여 둡니다. 참고로 특전으로 들어간 CD는 11화 삽입곡입니다. 마지막 권은 한 바퀴 돌아서 이 시리즈의 시작인 싱크-밀히 투톱 구도입니다. 2기까지와는 달리 한 화 줄어서 6권 모두 2화씩 들어가게 되었지요. 띠지 일러스트도 공주님 안기입니다. 12화 마지막 컷에도 이런 장면이 있는데 같은 건지 새로 그린 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이번 특전 DVD는 5월 개최된 프로냐제 2015 입니다. 지난 번 행사 프로냐제 2011은 3기가 나올 때까지 영상을 묵혀놓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다음 기회가 있을지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그냥 마지막 권에 들어간 걸로 보입니다. * (왼쪽부터)..

    DOG DAYS'' Bluray 4권

    지난 달에 고민했지만, 벌써 절반이나 샀고 요즘같이 환율이 좋을 때 안 사는 것도 좀 웃겨서 결국 마저 사기로 했습니다.이번 표지는 파스티아쥬 멤버입니다. 이번 권 분량이 과거 회상을 통한 세계관 설명이니 당연한 일입니다.띠지 일러스트도 파스티아쥬 선대 왕 (CV 유키 아오이) 입니다.이번 권에는 OST가 들어갔습니다. 블루레이 표지도 과거 회상에 등장하는 멤버입니다.얼마 전 DOG DAYS 1기를 다시 보고 나서 비유한 것처럼 3기는 짬짜면처럼 다양한 스토리 전개가 1쿨 안에 들어가 있습니다. 특유의 ‘전쟁’ 에피소드에 서비스화도 곁들이며 시작해, 중반에서는 과거 회상으로 세계관 떡밥도 풀고, 후반부에는 1기처럼 스토리도 하나 내놓죠. 좋게 보면 여러 요소를 만족시켰다고 할 수 있겠고, 나쁘게 보면 딱..

    DOG DAYS(2011) 재감상 후 이런저런 이야기

    시간이 나면 이전에 봤던 작품을 다시 보고는 하는데, 이번에 선택한 작품은 최근 3기를 방영한 DOG DAYS 시리즈의 첫 작품입니다. 나노하 시리즈 각본가인 츠즈키 마사키와 2기(A’s)부터 시리즈 감독을 맡았던 쿠사카와 케이조가 세트로 시작한 프로젝트인데다 성우진도 좋아서 방영 전부터 나름 관심을 끌었고, 미디어도 중앙값이 약 7500장정도 팔아서 나쁘지 않은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단적으로 요즘같이 치열한 경쟁 시대에 TVA가 3기까지 나온 것만 봐도 알 수 있죠.1기는 2011년 방영 당시에 쓴 단평에서도 짚었듯 전형적인 구성입니다. 비유하자면 평범한 중국집 짜장면 한 그릇입니다. 딱 그 정도의 맛이고, 재미죠. 기승전결이 있고, 적절한 긴장과 감동 그리고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까지 던지면서 끝납니다..

    DOG DAYS'' Bluray 3권

    아마존 재팬이 좋은 점 중에 하나가 DHL을 써서 빨리 온다는 겁니다. 몇 번 비용이 바뀌면서 최근에는 국제배송 치고는 저렴해지기도 했고요.띠지 일러스트는 표지를 따라 맞선 행사 사양의 레오 각하.메인 블루레이는 비스코티 조연 3인방이고, DVD 특전으로는 프로냐제 2012 후편이 수록됐습니다. 사실 이것 때문에 3권까지 사기는 했는데, 4권부터는 살 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30초 카운트에서 정확하게 30초를 맞춰 경품을 타 간 베키 역의 타카하시 미카코. 궁극의 비지니스 찬스? 전에도 언급했지만 이번에 한 프로냐제도 어떤 경로로든 영상화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영상: 본인 노래로 30초를 세어보는 미즈키 나나

    DOG DAYS 리코타 엘마르 넨도로이드

    피규어는 놓을 공간이 없다는 현실적인 문제로 안 산 지 꽤 됐는데, 이번에 DOG DAYS 3기도 성공적으로 마무리었고 오랜만에 자신에게 주는 선물이라는 명분으로 한 개 사 버렸습니다. 흥미로운 건 거치 방식이 자석이더군요. 망토가 있어서 이렇게 만든 것 같네요. 어떻게 해도 빠지는 하반신 거치보다는 안정적이지만, 손재주가 없어서 그런지 조금만 움직이면 비스듬하게 서게 되더군요.리코타는 성우가 1인 2역(리코타/나나미)임에도 불구하고 캐릭터 인플레의 풍파를 피해 3기까지도 꾸준히 등장 분량을 챙겼다는 점도 구매에 기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