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술

iPhone XS 사용 2년을 앞두고 단평

한국 시간 10월 14일 새벽, 지난 달에 이어 사전녹화 형태로 진행하는 애플 10월 행사에서 올해 iPhone 라인업이 발표될 걸로 보입니다. 행사 앞두고 쏟아지는 관련 소식을 읽다, 곧 2년을 채우는 iPhone XS에 대해 돌아보는 글을 써도 괜찮을 것 같아 글감으로 삼기로 했습니다.

2018년 11월에 쓴 단평을 다시 읽었는데, 당시 1주일이 지나도 불만이라던 무게는 이제는 완전히 적응했습니다. 홈 버튼 삭제와 Face ID는 당시에도 지적했듯 호사가들이 세상의 종말처럼 호들갑떨던 게 무색하게 잘 정착하였습니다. 물론 Touch ID홈 버튼 모두 아직도 현행 라인업에 남아있긴 하지만 전환은 완료되었다고 보는 게 맞겠죠.

카메라의 경우 망원은 조명 등 가리는 게 많고 화질이 상대적으로 떨어져 정말 가끔만 쓰게 됩니다. EXIF 정보로 지난 2년간 찍은 분류해보면 10%나 될까 모르겠네요. 애플이 11 라인에서 Pro에만 망원 카메라를 넣고 울트라와이드를 베이스모델까지 확대한 데에는 자체적으로 조사한 사용량 데이터가 관여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당시 XR과 XS 사이에서 고민하다 후자로 마음이 기운 이유 중 하나였던 3D Touch가 지난 2년 간 모든 제품군에서 사라진 건 지금도 안타깝습니다. 물론 iPhone을 바꾸고 나면 적응이야 하겠지만, 한 동안은 키보드에서 바로 커서 움직이는 기능이 그립겠지요. 참고로 현행 Haptic Touch에서는 스페이스바 롱터치로 커서를 움직일 수 있습니다.

2017년 iPhone X이 큰 폼팩터/UX 변화를 주었음에도 상당히 성공적으로 정착했기 때문에 이를 개선한 XS가 지금 와서도 크게 나무랄 데 없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게다가 상투적이지만 스마트폰 업계의 성장 경사도 점점 완만해져서 아무리 '기기 덕후'라 해도 매 년 바꿀만큼은 아닌 수준까지 오기도 했고요.

아쉬운 점을 하나 꼽자면 배터리 용량이 작다는 겁니다. 작년 11 라인업을 발표하면서 전작(XR/XS) 대비 배터리 사용 시간이 늘어났다는 걸 유독 강조한 이유가 여기 있었나 봅니다. 모바일 게임 등 배터리를 계속해서 닳게 하는 프로그램은 거의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배터리 노후가 진행된-현재 91%-시점에서는 가벼운 사용에도 하루 두 번 충전이 필요할 정도로 티가 납니다.

글 작성 시점까지의 iPhone 12 라인업 루머를 바탕으로 하면, 올해 iPhone을 교체한다면 12로 갈 생각입니다. Pro와의 차이점이 LiDAR 들어간 3종 카메라라면 이걸로 200달러 가격차를 메울 수 있을지 회의적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정식 사양이 나오고 나면 마음을 돌릴만한 차이점이 있을지 모르겠으나, 지난 달 발표한(하지만 아직 발매는 하지 않은) iPad Air 4세대와 Pro의 기능 차이를 보면 현재 라인업에서 Pro는 정말로 특정 기능이 필요한 이에게만 어필하는 컨셉을 잡은 걸로 보이기 때문에 생각만큼 큰 격차는 없으리라 예상합니다.

루머에 따르면 5.4인치 mini가 라인업에 추가되면서 X-XS 로 이어내려온 5.8" 크기가 없어지고 12/12 Pro가 6.1"로 수렴했다는데, 이것 또한 3D Touch 유실과 더불어 아쉬운 부분입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