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술

제가 사용해본 애플 제품

전부터 써봐야겠다고 생각은 했는데 이제야 글로 남기네요.

Power Mac G4

처음 맥 OS 를 써본 건 2001년이었습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파워맥 G4 기종이었죠. 기본 사양이었지만, 가격이 상당했던걸로 기억합니다. 처음 살 때는 클래식(Mac OS 9)이었지만 마침 같은 해에 OS X가 나와서 나증에는 OS X도 깔았죠.

2004년 OS X 10.3 팬서를 돌렸을 때입니다. 얼마 전에 정리할 때 보니 아직도 설치 DVD가 있더군요.

하지만 막상 별로 쓰지는 않았습니다. 원래 구매 목표는 동영상 편집이었습니다. 지금이야 스마트폰으로도 동영상 편집하는 시대이지만 10년 전만 해도 동영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컴퓨터가 버거워하던 시대였으니까요. 결국 Firewire로 몇 번 원본만 뜨다가 접어버렸습니다. (참고로 컴퓨터까지 사게 만들었던 문제의 미니 DV 테이프는 아직도 집에 있습니다.) 게다가 OS X를 설치할 시점에는 이미 몇 년 전 사양이라 최신 컴퓨터에서 시연하는 것처럼 부드럽게 돌아가지도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게다가 지금이야 많이 나아졌지만 당시에는 윈도우를 벗어나면 할 수 있는 게 마땅히 없었습니다. 하다못해 인터넷도 제대로 못 했죠. 그래서 저 컴퓨터에 물려놓은 모니터는 PC보다는 TV 상태에 더 오래 맞춰져 있었습니다.

iPod Mini (1st Gen.)

그렇다고 애플 제품과의 연이 끊어진 것은 아닙니다. 2004년에는 아이팟 미니 1세대를 중고로 구입했습니다. 참고로 이 제품은 2세대까지만 나오고 이후에는 플래시메모리 기반의 아이팟 나노로 넘어가게 됩니다.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알루미늄을 썼습니다. 당시 이 색은 애칭으로 “슈렉팟”이라고 부르고는 했죠.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아이리버나 코원(당시에는 거원)가 MP3P 시장을 지배하던 시기였죠. 그래도 나노가 나오고 나서는 그래도 많이들 들고 다니기 시작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지금도 심심하면 논쟁거리가 되는 iTunes가 필요했는데, 별 기억이 없는 걸 보면 그렇게 불편하지는 않았나봅니다.

2007년에는 아이팟 터치를 삽니다. 2007년 초에 애플이 “혁명적”인 아이폰을 발표하고 난 뒤, 전화 모듈을 빼고 나온 제품이죠. 우리나라에 아이폰이 들어오는 건 2년 뒤인 09년 말이나 되어야 하니 아직은 먼 이야기였죠.

저 때는 아직 앱스토어도 생기기 전이라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었습니다. JB(탈옥)하지 않으면 한국어 키보드도 없던 시절이었죠. 게다가 지금처럼 어디나 와이파이가 깔려있는 것도 아니고, 모바일 접속에 적합한 웹페이지가 많은 것도 아니었습니다. 당시로써는 꽤 큰 디스플레이여서 동영상 보기 좋았던 기억이 있네요.

이 때 터치보다는 이후 아이폰 3GS를 만졌을 때 더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실제로 터치 1세대는 잠깐 만지작거리다 중고로 팔아버렸거든요. 당시에도 흥미로운 기계라는 생각이야 있었지만 그 이상은 아니었죠. 하지만 2년의 시간이 지나고 3GS를 만지고 나서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기분이었으니까요.

2008년에는 아이팟 나노 4세대를 샀습니다. 한국에 출시되고 바로 사려고 제법 멀었던 매장까지 직접 다녀온 기억이 나네요. 이건 생긴 모양이 꼭 쿠크다스같습니다. 마침 색도 노란색이어서 더욱 그런 생각이 들지요. 사진에서 보시는 것처럼 가로로 놔두면 커버 플로로 넘어갑니다. 다음 해 아이폰으로 넘어가기 전까지는 계속 MP3P 역할을 해 줬죠.

개인적으로는 나노 시리즈에서는 이 디자인이 제일 괜찮은 것 같습니다. 나노 1~2세대의 클래식 아이팟을 줄여둔 듯한 디자인을 좋아하시는 분도 많지만요.

iPhone 3GS

2009년에는 아이폰 3GS를 구입합니다. 수많은 떡밥과 낚시를 넘어 출시된 물건이죠. 예약할 때 못 하고 나중에 사느라 대리점에 엄청나게 전화를 해댔던 기억이 납니다.

아이폰 4 (2010)

2010년에는 아이폰 4를 구입했습니다. 3GS는 6개월 정도밖에 사용하지 않았지만, 4는 2년을 넘게 사용했습니다. 통조림이다 파란 멍이다 말이 많았지만 저는 참 만족하며 썼습니다. 핸드폰 변천사와 관련해서는 작년에 쓴 글을 참조하시면 됩니다.

아이패드 1세대 (2010)

같은 해에 아이패드도 구입했죠. 1세대는 한국에는 꽤 늦게 들어왔는데, 정식으로 들어오기 전에는 한국어 키보드를 빼버리기도 했죠. 사실 저도 처음 출시되었을 때는 다른 사람처럼 “저런 넙데데한 게 무슨 쓸모가 있겠어?” 했는데 막상 사서 써보니 참 편하더군요.

이 시기(2009년)에 컴퓨터를 새로 바꿀 계획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아이맥을 살까도 고민했죠.

결정적으로 안 사게 된 이유는 옵션으로라도 블루레이를 달 수 없다는 겁니다. 물론 외장으로 연결하면 되기야 했겠지만 안그래도 동사양 조립보다 비용이 더 드는데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을까 싶어서 결국은 평범하게 조립 PC를 맞췄죠.

iPad 3rd Generation

2012년에는 아이패드 3세대를 구입하게 됩니다. 당시 발매 첫 날 아침같이 달려가 받아왔죠. 1세대 쓰다가 넘어가니 너무나 만족스러웠습니다. 같은 해 말에 4세대가 나오게 되면서 이래저래 화제를 끌게 된 제품이기는 하지만, 저는 지금까지도 잘 쓰고 있습니다.

iPhone 5

이 글의 마지막을 장식할 제품은 아이폰 5입니다. 처음으로 흰색으로 구입했는데 이런 배색도 나쁘지 않네요. 6개월 정도 사용했는데 별 불만은 없습니다.

위에서 09년에 맥 데스크탑을 구입하려다 포기한 사례를 이야기했습니다만, 작년에도 맥 노트북을 구입할까 고려하다 결국 다른 걸 샀습니다. 2012년 WWDC에서 고해상도의 레티나 맥북 프로 15인치가 발표되었고, 마침 노트북이 하나 필요하던 시점이라 저걸 한 번 사볼까 했지만 비싼 가격과 크기 때문에 타협해서 13인치 삼성 시리즈 9을 샀죠. 10월에 13인치가 나오기는 했지만, 어차피 10월까지 기다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기에 그렇게 후회하지는 않습니다.

혹시라도 제가 찍은 애플 기기 사진을 더 보고 싶으신 분은 flickr 페이지로 들어가면 볼 수 있습니다.

  • 애플mp3p를 쭉 써오셨네요. 덕분에 중간에 당시 대세이던 아이리버나 코원, 삼성 옙 등은 눈에 안들어 오셨을듯. ㅋ_ㅋ

    저도 07년도에 아이폰 첫 발표를 보고 굉장히 설렜던 기억이 나네요. 처음 그 발표 영상을 보고 믿지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너무나도 충격적이어서... 제가 05년부터 PDA를 썼는데 일단 그렇게 부드럽게 모든 작업이 돌아갈꺼라고 생각 못했죠. 윈도모바일5..였는지 기억이 잘 안나는데 어플간 전환이 쉽지않았죠, 스타일러스로 터치를했고 정전식이 지금처럼 이렇게 뜰거라곤 생각도 못했었습니다. 여튼 그 발표회 영상을 보고 '저 폰(?)을 가지고 싶다고 굉장히 갈망하게되었고, 현실적인 한계가있어, 저는 당시 LG에서 나온 첫 풀 터치폰인 프라다폰을 샀습니다. 아이폰을 기대하고 샀는데 어찌나 실망스러운지 1년도 안쓰고 팔아버렸죠. (심지어 아이폰이 더 쌌던걸로 기억합니다.)

    저는 아이폰이 우리나라에 나온게 '10년으로 기억하는데, 당시에 이미 윈도폰계열에 질려있어서(ZuneHD라는 제품에 끌리긴했었지만) 옴니아는 별로 사고싶지않았고 안드로이드가 막 나왔을 때였던 것 같습니다. 당시 바보같았던 저는 국내언론에게 농락당하고 '애플제품-아이폰은 구리다, 게다가 사용자가 뜯어보지도 못하고 불편하다!' 라는 선입견에 사로잡혀서(사실 후자도 당시 안드로이드엔 커롬도 적고, 개발자가 아니면 아무나 못뜯어봤지요ㅋ_ㅋ) 계속 구매를 미루다가 결국 갤럭시S2에 넘어갔습니다. 물론 그간 잘 쓴 폰이고 아직도 이리저리 잘 굴러다니는 좋은 녀석이지만, 후에 아이폰4를 처음으로 만져보게되고 '속였구나.. 언론!' 같은 깨달음을 얻었지만 이미 안드로이드폰을 쓰고있었고, 안드로이드가 한참 부흥하던 시기라서 조금 고민하다가 결국 계속해서 안드로이드 기기를 사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때 아이폰을 샀더라면.. 결국 지금 아이폰5를 만지작 거리고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