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설

애플 포토북: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애플이 지난 20년간 발매한 제품 사진을 수록한 포토북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를 내놓았습니다. 온라인 스토어와 일부 오프라인 스토어에서 판매하며 한국 가격은 소형(260x324 mm)은 23만원, 대형(330x413 mm)은 37만원입니다. 결코 싼 책은 아니지만, 커피테이블 책 크기의 도판 가격을 감안하면 유달리 비싼 것도 아닙니다.

애플 제품을 담은 포토북은 여러 번 만들어졌지만, 애플이 직접 제작에 나선 것은 이례적입니다. 조니 아이브는 서문에서 이 책이 애플 공동 창립자인 스티브 잡스에 헌정하는 책이라고 밝혔습니다.

온라인 스토어에 주문한 지 이틀만에 묵직한 상자에 담겨 도착했습니다. 건네 주는 배송원도 무거우니까 조심하라고 말할 정도였으니까요. 배송용 상자를 뜯으면 딱 맞게 들어있는 포장 상자가 눈에 들어옵니다.

상자 중간에는 봉인된 종이 테이프가 붙어 있습니다. 죽 잡아당겨서 떼면 완충 상자를 쪼개서 열 수 있습니다.

그 뒤에 다시 한 번 빳빳한 종이로 된 포장을 열면 책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커피테이블 책이니만큼 소형인데도 꽤 큽니다. 참고하시라고 iPad Air 2와 함께 찍어 봤습니다. 책 치수를 바탕으로 적절하게 보관할 책장이나 혹은 상자째로 보관할 공간이 있는지 고민한 뒤에 구입하시기 바랍니다.


* G4 Cube, 보도자료 사진에서 발췌.

조니 아이브가 쓴 서문 이외에는 모두 사진이고, 별책으로 서문 번역본과 사진에 대한 해설이 있습니다. 책 자체는 꽤 괜찮습니다. 첫 iMac으로 시작해 Apple Pencil로 마무리됩니다. 분명 사진 촬영인 걸 알면서도 어떤 컷에서는 렌더링을 붙여놓은 게 아닌가 할 정도니까요.
참고로 책을 쭉 훑어보는 영상이 올라와 있어 하나 소개해 둡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