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설

스파이 브릿지 (2015)

1950년대 말~60년대 초 냉전 시기를 다룬 영화입니다. 주제만 봐도 알 수 있듯이 영화 상영 내내 차량이 폭발하고 애정관계가 생기고 싸움으로 일당백을 보여주는 영화는 아닙니다. 게다가 국내에서는 "검은 사제들"이 개봉했고 해외 영화로는 "007 스펙터"가 개봉 예정이기 때문에 아마 오래 걸려 있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톰 행크스 주연의 영화이니만큼 이런 주제에 관심이 있다면 보는 것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영화 자체에 대해서는 제가 더 덧붙일 것이 없으니 다른 이야기를 해 보자면, 영화 원제가 "Bridge of Spies"입니다. 영화에서도 등장하는 글리니케 다리가 당시 서독 서베를린 미국 섹터와 동독 포츠담의 경계에 놓여 있어, 영화에서도 다뤄진 1960년 U-2기 사건을 처음으로 여러 번 미-소간 스파이 맞교환이 이루어져서 당시 언론에서 "Bridge of Spies"라는 애칭을 붙였다고 합니다.

이 영화를 보고 나서 기억에 남는 대사는, 변호사 도노반이 스파이 혐의를 받는 아벨과의 대화입니다.

"걱정되지 않나요?" (Aren't you worried?")
"그런다고 도움이 되겠어요?" (Would it help?)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