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설

빽 투 더 퓨처 (1985)

2015년 10월 21일은 "백 투 더 퓨처 2"(1989)의 배경이 되는 날입니다. 다행히도 차가 날아다니지는 않고, 불행히도 자동으로 매듭을 지어 주는 신발은 나오지 않았지만요.

그에 맞춰서 전세계적으로 BTTF의 재개봉이 이뤄졌습니다. 한국어 포스터에는 "빽 투 더 퓨처"로 되어 있는데 이건 한국에서 개봉할 때 수입사가 제목을 그렇게 달았다고 합니다. 당시 제목이 그렇게 된 배경을 포함해 BTTF의 트리비아를 언급한 글을 소개해 둡니다.

까날. "101031. 빽 투 더 퓨처 1,2,3연속 상영에 붙여, 온갖 트리비아." (Archived)

"백 투 더 퓨처"는 1985년 개봉했으니 올해로 30년이 된 영화입니다. 저도 이 영화를 극장에서는 보지 못했기 때문에 재개봉하는 극장을 찾아서 보러 갔습니다. 평일이고 어중간한 시간대인데도 상영관이 절반 정도는 찼더군요. 호구조사를 해 본 건 아니지만 저처럼 실제로 영화를 극장에서 보지 못했을 것으로 보이는 나이대의 사람들도 적지 않게 볼 수 있었습니다.

디지털 리마스터링을 했지만 역시 세월이 많이 흘러 처음에는 거친 느낌에 좀 위화감이 있었는데 오프닝 시퀀스에서 마티가 학교 교문으로 뛰어갈 때 즈음에는 더 이상 의식되지 않더군요. 다만 CG 처리한 부분은 지금 기준으로 보면 심하게 튀는 건 어쩔 수 없더군요.

이미 영화 자체야 여러 번 봤고, 연초에도 시리즈 전체를 이어서 봤지만 큰 화면과 좋은 소리가 주는 위압감은 전혀 다른 느낌을 주더군요. 게다가 대부분 영화의 전개를 알고 있기 때문에 웃을 수 있는 장면에서 같이 웃는 것도 좋았고요. 시간이 허락했다면 2편도 영화관에서 봤다면 재밌었을 텐데요.

혹시 이 영화를 처음 들어봤다거나, 이름은 들어봤지만 제대로 본 적은 없으신 분이라면 꼭 한 번 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