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나에게 블로그의 역할은 무엇인가

category 잡설

새해이 되면 담배를 구겨 버리고, 헬스장에 등록하러 가는 사람이 많아진다고 합니다. 제게는 이 블로그를 어떻게 할 것인가가 새해의 화두입니다.

돌아보면 다양한 장소에서 블로깅을 했습니다. 호스팅을 받아 당시 태터툴즈(현 텍스트큐브)를 깔기도 했고, SK컴즈 시절의 이글루스에도 있었고, 구글이 폐쇄시킨 텍스트큐브닷컴에도 있었죠. 제일 열심히 했던 때는 이글루스 때였습니다. 당시에는 아직 요즘과 같은 SNS가 국내에서는 활성화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하루 한 번 일기 쓰듯이 별 내용이 없는 글을 많이 올렸으니까요.

현재 이 블로그는 사실상 제가 언제 뭘 샀나 확인하기 위한 아카이빙 용도로 쓰이고 있죠. 가끔 검색엔진에서 상위권으로 잡히면 유입량이 많아지기는 합니다만, 언젠가도 말했듯 광고가 달려있는 것도 아니니 딱히 유용한 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딱히 다른 서비스를 찾아볼 이유도 없을 것 같지만, 사람 일이라는 게 또 그렇지 않더군요.

요즘은 정말 긴 글을 쓰는 사람이 아니라면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SNS에 쓰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러다보니 블로그 커뮤니티도 옛날보다 줄어들고 하다못해 티스토리용 스킨도 마땅한 걸 찾기가 힘듭니다. 지금 사용하는 스킨이 2012년 초에 설치한 것인데, 얼마 전 스킨을 다른 걸로 바꾸려다 마땅한 걸 찾지 못해 있는 바탕에서 몇 가지 요소만 바꾸는 선에서 만족해야 했습니다.

애초에 다음도 티스토리 서비스에 크게 신경을 안 쓰는 눈치이고 말이죠. 매달 초대장은 꼬박꼬박 나눠주고, 블로그를 저장창고화하거나 스팸용으로 쓰는 부분에 대해서는 트래픽(비용)이 걸린 문제니 그나마 신경쓰는 모양입니다만 나머지 면에서는 개선은커녕 현상유지도 근근히 하는 판입니다. 최근 생각나는 정책으로는 2013년 5월 데이터 복원기능을 없앤 것 정도네요.

대안으로, 호스팅을 구해서 워드프레스를 깔 수도 있겠죠. 설치형 워드프레스에 마음이 동해서 얼마 전에는 호스팅 가격대를 알아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위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이 블로그에 돈을 들여 유지할 만큼의 글이 올라오는 것도 아니라는 것이 문제입니다.

벌써 신년 기분을 찾기에는 시간이 많이 지났습니다. 구겨버렸던 담배를 다시 꺼내 물고, 헬스장용 신발은 락커룸에서 잠자기 시작할 때입니다. 그냥 고민만 하다 끝날지, 뭔가 변화를 줄지는 좀 더 고민해봐야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