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즈키 나나/상품

미즈키 나나 관련 미디어

연말이라 집을 정리하다가 괜히 사진 몇 장 찍어봤습니다. 2011년에도 비슷한 사진을 올렸지만, 시간이 지났으니까요.

여담입니다만, 최근에는 한국에서도 미즈키 나나 정식 음원을 온라인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요즘과 같은 탈미디어 시대에 따로 미디어를 보관할 공간을 신경써야 할 정도로 CD나 블루레이를 산다는 게 어떨 때는 회의적인 생각이 들 때도 있습니다.

Albums of Mizuki Nana

우선 앨범입니다. 왼쪽에 있는 THE MUSEUM (II)은 베스트앨범입니다. 발매시기는 THE MUSEUM이 2007년으로 제일 빠르지만 저는 나중에 샀죠. 7집 IMPACT EXCITER가 두 개인데 얇은 쪽은 국내 라이센스반입니다.

Singles of Mizuki Nana

위에서 밑으로 시계열순으로 쌓여 있습니다. 제일 밑에 있는 게 2013년에 발매된 29번째 싱글 Vitalization입니다. 큰 사진으로 보시면 아시겠지만 제일 위에 있는 STARCAMP EP는 포장지를 안 뜯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평범한 주얼케이스에 담아주는 것이 좋지만 중간에 보이는 얇은 케이스에서 볼 수 있듯이 빳빳한 종이로 케이스를 만드는 경우도 꽤 있습니다.

Live footage of Mizuki Nana

마지막으로 라이브 미디어입니다. 왼쪽부터 발매일 순서대로 정렬되어 있습니다.

참고로 여기서 제일 먼저 구입한 것은 NANA MIZUKI LIVE FORMULA (2008) 인데, 제가 처음으로 구입한 미즈키 나나 관련 미디어입니다. 그 오른쪽에 세 장이나 있는 LIVE FIGHTER는 발매 때는 DVD로 샀다가 나중에 블루레이를 사서 같은 내용으로 두 종류의 미디어를 보유하게 되었습니다. 이후에 있는 건 전부 블루레이입니다.

재밌는 게 DVD와 블루레이의 케이스 형태가 다르다는 겁니다. 요즘 DVD 미디어는 사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요.

얼마 전에 Flickr에 제가 구입한 미즈키 나나 미디어 인증샷을 모아놨습니다. (Flickr)

  • 글을 쓴 현재 최신 글부터 주욱 읽어 오고 있습니다만, 미즈키 나나를 참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서브컬처 쪽의 미디어를 많이 구입하고 있기도 하고, 좋아하는 가수(이키모노가카리)의 싱글과 앨범은 빠짐없이 모으고 있습니다. 솔직히 의미가 있어? 라고 자문하게 되고 집에 쌓여가는 매체들을 보는 식구들의 반응도 전혀 호의적이지 않습니다만, 역시 (특히 좋아하는 것일 수록) 손에 쥘 수 있느냐 없느냐는 꽤 무게가 차이가 난다고 여겨져요. 밀레니얼 세대에 간신히 들어가는 나이 탓인지도 모르지요. 덕분에 좋아하는 책은 전자책을 갖고 있더라도 종이책을 삽니다(역의 경우도 있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