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컬처

나노하 THE Movie 2nd 코멘터리 네타 정리

극장판 1st 때와 마찬가지로 본편 2번 트랙으로 코멘터리가 들어갔습니다. 참고로 극장판 설정은 StrikerS(3기) 이후 시점에서 당사자의 고증을 받아 제작한다는 식입니다. 관리국 홍보영상(프로파간다)이라는 소문이 있는데 그런 건 아닙니다. 드라마CD에서였을텐데, 관리외 세계에서 상영한다는 언급까지도 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코멘터리에 참가하는 멤버는 성우가 있는 캐릭터는 거의 다 나온다고 보시면 됩니다. 원년멤버부터 StrikerS 포워드진, 최근 진행중인 Force/ViVid 멤버까지 나옵니다. 사실 그쪽은 저도 잘 모르지만요. 기회 되면 한 번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캐릭터가 코멘터리를 넣는 상황은 보기 힘드니까요.

- 하야테가 늦은 시간에 버스를 탄 이유는 도서관에서 책 읽다 보면 시간 가는줄 몰라서 그렇게 되었다는 듯.

- 재회하기 전까지 나노하-페이트 간에 주고받은 편지는 처음에는 번역기를 썼지만 나중에는 나노하가 미드문자로, 페이트가 일본어로 써보냈다고 함.
- 첫 전투 장면에서 볼켄리터 멤버가 영화판에서 재현된 게 원래 전투[=A's TVA]와는 달랐다는 이야기를 함.
- 전투 장면은 교도대에서 감수해줬다고 함. 페이트와 나노하가 모델링하는 데 참가했다고.
- 페이트는 중학교 때 주위에서 경악할 만큼 성장해서 고민이었는데 시그넘이 '팔다리가 길어지면 검술 하기는 좋다'는 위로인지 알 수 없는 말을 해줬다고 함.
- 하야테는 별로 안 커서 아마 당시 옷도 입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미성년자로 착각받을 때도 있다고 함. 일할 때는 하이힐을 신고 다닌다는 듯.


- 당시(A's 시대) 에는 미드식 디바이스에 카트리지 시스템을 붙이는 건 시험단계여서 실전에 바로 투입할 것은 생각하지 못했다고. 완성된 카트리지 시스템을 만드는데는 이후 레반틴[시그넘 디바이스] 과 그라프아이젠 [비타 디바이스] 분석 및 RH의 실전 데이터가 큰 도움이 됐다고.

- 캐로가 크로노와 에이미의 연애스토리에 대해 궁금해하기도. 크로노는 에이미나 페이트에게 물어보라고 떠넘김.

- 전투장면 보다가 이야기가 튀어서 나노하/페이트 vs 시그넘/비타 2:2 매치를 성사시키려는 움직임이 있음.
- (의외로) 장기 입원 경험이 있는 건 하야테와 나노하 뿐.  [다들 튼튼한 듯?]

- 샤멀이 카트릿지 충전하는 장면에서 놀라는 Vivid 멤버에서 세대차를 느낀다는 언급. 원래 카트릿지는 수작업으로 채웠다고. 나노하 등이 사용하는 카트릿지는 장비부에 있는 기계로 충전하지만 반자동이라고 보는 게 맞다고.
- 유노가 안경을 쓰긴 하지만 눈이 그렇게 나쁜 건 아니라고.
- 크로노는 본인 주장으로는 제복과 안경이 안 어울린다고.
- 크로노는 기회만 닿으면 유노를 불러서 훈련에 참여시키려 하는 듯. 유노는 반은 거절하지만, 사회자가 지적했듯 결국 반은 나가는 듯. 애초에 스크라이어 일족은 현장에서 일하는 경우가 많은데 자기는 실내파가 되었다고 언급.
- 소개할 때 "어둠의 서 사건때보다 키도 목소리도 달라진 크로노입니다" 와 "키는 커졌지만 목소리는 그대로인 유노입니다" 라는 언급. [크로노 성우가 어릴 때와 큰 후가 다릅니다. 전자는 다카하시 미카코, 후자는 스기타 토모카즈.]
- 방어 프로그램 팀플레이 직전에 유노가 "이렇게 되기까지 [관리]국 내에서 이런저런 일이 있었지요" 하니까 크로노가 당시 자료도 공개되어 있으니 흥미 있는 사람은 찾아봐도 좋을 거라고 덧붙임. 참고로 티아나는 해당 자료를 읽어본 듯.

["이런저런 일"이라는 건 TVA 에서의 원래 설정을 말하는 듯?]
- 스바루가 "우리 이야기도 이렇게 모아볼 수 있으면 좋을 텐데" 하니까 크로노가 "기동 6과 스트라이커즈 이야기도 보고 싶네" 라고 답해줌.

[스기타 씨가 저렇게 말하니 대본이 아니라 애드립처럼 들리는 건 왜일까요]

- 초대 린포스는 어둠의 서로 수집한 마법을 열화 없이 쓸 수 있지만, 쯔바이는 가능하지만 어느 정도 열화가 있는 듯.

- 관제인격(린포스)이 따로 활동할 수 있었을 때는 다른 수호기사의 무기도 쓸 수 있었다는 듯.

- 마무리 인사할 때 샤멀과 유노가 "등장은 별로 없었지만~" 이라는 이야기를 했음. 나노하도 전투장면만 나온 것 같지만 전기교도대로서 후회는 없다고 언급.

그리고 전투 장면에서는 코멘터리 멤버가 실황중계 식으로 멘트를 넣을 때도 있는데, 이게 의외로 재밌습니다. 기술 쓸 때는 같이 외치기도 하고요.

마지막으로 작품에 대해서는 따로 감상평을 쓸 생각은 있는데, 과연 글 하나가 될만큼 쓸 게 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태그

  • 오디오 코멘터리를 보면서 상당부분 해석이 안되서 답답하던차였는데, 덕분에 어느정도 해소가 되었습니다.
    쓰실 감상문을 기대하며 종종 들르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