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즈키 나나

제가 미즈키 나나를 알게 된 계기

별로 중요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기록 차원에서 짧게 써 봅니다.

때는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활동하던 커뮤니티에서 나노하 시리즈 패러디를 접하고 '저거 원전이 뭔가요?' 해서 나노하 시리즈를 알게 됐습니다. 마침 같은 해 4월 세 번째 TV 애니메이션 "마법소녀 리리칼 나노하 StrikerS"가 나올 시기이기도 했고요.

그래서 3기가 나오기 직전에 TVA 1기부터 보기 시작했습니다.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1기 초반부는 참 손발이 오그라지는데 - 극장판으로 리메이크하면서 그런 요소가 많이 사라졌습니다만 - 뒷부분은 괜찮다는 말을 믿고 열심히 봤죠. 1기 9화의 유명한 장면을 실제로 보고 꽤 감명받았던 기억이 나네요. 2기 (A's) 를 볼 때는 하야테를 좋아했습니다. 보통 나노하 주인공 인기도가 페이트,나노하, 하야테 순이니 '메이저하면서 마이너하다'고 자칭하는 취향이 다시 한 번 나타났다고 할 수 있겠죠. 더불어 이 글의 주제를 감안하면 더욱 흥미롭습니다.

당시에는 애니메이션을 보면 오프닝과 엔딩을 챙겨 들어 MP3 플레이어 곡은 애니메이션 오프닝/엔딩이 가득했었죠. 지금과 비교하면 저장공간이 귀할 때였으니 64kbps WMA로 재압축해 가득 채워 넣고는 했죠.

그런데 나노하 오프닝 곡이 참 좋아 한 곡 반복으로 열심히 들었죠. 누가 불렀나 찾아보니 작품에서 페이트 역으로 출연한 성우 겸 가수인 미즈키 나나더군요. StrikerS 본방 시기에 해당 오프닝 두 곡 또한 흥얼거리다, 다른 노래까지 찾아보게 되었고 이후 라이브 영상도 봤죠. 그 다음 단계로 싱글 CD와 라이브 BD/DVD를 들여놓게 되더군요.

결과론적인 이야기지만 나노하 StrikerS의 낮은 평가나, 애니메이션 취향을 생각하면 나노하 시리즈를 봤다는 사실과 이를 통해 지금까지도 관심사 중의 하나로 올라 있는 인물을 알게 된 건 신기한 일이죠. 나노하를 보지 않았다면 미즈키 나나에 대해서는 모르거나, 그냥 노래도 하는 유명 성우 중 하나로만 생각했을 가능성도 없지 않고요.

  • 여기까지 주욱 읽었지만, 정말로 미즈키 나나 씨에 대한 애정이 대단하신걸 알 것 같습니다. NHK 프로그램의 명 대사처럼, 그야 말로 '그 순간 역사가 움직였다'네요. 일전에 말씀드린대로 저도 수년째 모든 싱글이나 영상을 모으는 아티스트가 하나 둘 있습니다만, 어쩌다 알게 됐더라... 는 기억에 남지 않네요. 분명히 적어도 제가 보고 느낀 것에 대한 기억은 자신이 있었는데, 나이를 먹어서인가, 이 글을 보니 자신이 없어집니다. 아, 본의 아니게 댓글 폭탄을 달게되어 송구스럽습니다. 몇시간을 시간 모르고 읽었더니 눈이 침침해질 정도군요. 이 정도로 해야겠습니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애정을 쏟는 모습을 계속 함께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