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술

새로운 아이패드

나올 때마다 인터넷을 시끄럽게 만드는 애플의 최신 제품인 아이패드 3세대 “새로운 iPad” 입니다. 한국 출시일 나오고 나서 번뇌의 시간을 보내다 64GB로 구입했습니다. 이번 제품에서는 해상도를 전작에 비해서 4배 향상시켰는데요. 

사진으로 봐도 알 수 있듯 같은 화면 크기에 해상도가 4배가 되면서 기존 세대에서 보였던 거친 도트는 거의 사라졌습니다. 보통 컴퓨터 모니터도 1920 x 1080가 대중화된 상황인데 2048 x 1536 픽셀을 9.7인치에 얹어놨으니 어련하겠습니까.

하지만 사람의 눈은 간사해서 곧 이런 해상도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더군요. 확실하게 차이를 느껴보시려면 기존 아이패드와 비교해보시면 됩니다. 사람의 감각기관은 위로 올라가는 건 자연스럽게 되지만 내려오는 건 그렇지 않거든요.

제가 아이패드 1세대를 쓰다 올라와서겠지만 속도도 눈에 띄게 빨라졌습니다. 옛날에는 페이지 하나 넘기는 데 물 한 모금을 마실 수 있을 정도였다면 지금은 물컵에 손이 갈 새가 없습니다. 무게도 조금 가벼워지긴 했지만 어차피 아이패드는 갤럭시탭처럼 한 손에 들고 툭툭 쓸 수 있는 무게는 아니니 별 차이는 없습니다.

아직 케이스는 – 하다못해 스마트커버도 – 안 샀습니다. 1세대 때는 플립형 케이스를 샀지만 거의 집에서만 쓰다보니 먼지만 뒤집어썼던 경험이 있어서요. 나중에 파우치(슬리브형 케이스?) 정도나 살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