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운전면허 정기적성검사

category 잡설

2009년 운전면허를 땄지만 정작 운전면허는 신분증으로밖에 쓰지 않았습니다. 만약 지갑을 잃어버린다면 주민등록증이 없으면 주민센터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이유로 운전면허증을 신분증으로 휴대하고 있습니다.

2011년 면허증 발급 간소화 – 논란이 되어 다시 강화한다지만 – 소식을 접하고는 여러 생각이 들기도 했는데, 올 초 적성검사를 하라는 통지가 날아왔더군요. 6개월이니까 넉넉하지 하면서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습니다.

가까운 경찰서에서도 접수를 해 주지만 1종은 신체검사(시력검사)를 받아야 하고, 이 자료를 첨부하려면 병원을 찾아가야 하고 경찰서는 두 번 방문해야 하니 차라리 검사도 제공하고 바로 면허증도 발급하는 운전면허시험장이 나은 선택이겠더군요. 그래서 가장 가까운 면허시험장을 찾아가 절차를 밟았습니다. 사람은 제법 있는데 대기열이 생각보다 빨리 빠져서 업무 처리시간보다 이동시간이 더 많이 걸렸습니다.

7년 사이에 달라진 점은 공문서이니만큼 도로명주소를 쓰고, 운전면허 번호에 지역 명기가 사라졌고, 적성검사가 10년 단위로 1년 기간 내에 받는 점입니다. 그리고 처음 운전면허 만들 때 동네 사진관에서 찍어 꽤 웃겼던 사진을 멀쩡한 걸로 바꾸는 기회도 되었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