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애플 iPad Air 2

category 기술

애플은 2015년 iOS 하드웨어 라인업을 갱신에서 iPad Pro와 작년에 쉬었던 mini 신제품은 내놓았지만 Air 3는 나오지 않았죠. 이 문제에 대해 생각을 해 보다가 결국 월요일 Air 2를 샀습니다.

iPad Air 2

전면 사진은 다르지만 측면에는 그냥 iPad Air라고 적혀 있습니다. 내용물도 대동소이한테 AC-USB 어댑터가 다시 10W로 바뀌었습니다. iPad 4세대와 Air에는 12W짜리를 줬었죠.
11월 첫째주 생산품인 것으로 보아 한국에서도 재고를 쌓아놓고 있지는 않은 모양입니다. 여담으로 오픈마켓에서는 주로 골드나 실버 위주로 재고를 마련하고, 스페이스 그레이는 품절 상태이거나 아예 선택지에 올리지 않고 있습니다.

iPad Air&Air 2

iPad Air 2

왼쪽이 Air, 오른쪽이 Air 2입니다. Touch ID 가 아니라면 전면은 거의 달라진 점이 없습니다. 두께도 1.4mm 얇아지고 무게도 32g(약 7%) 줄었지만 생각처럼 크게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아무래도 크기 때문에 무게가 분산되어 iPhone만큼 민감하게 무게 변화를 느끼지 못하는 모양입니다. 다만 반사광 방지 코팅 처리를 해서 Air 2 쪽이 조명 밑에서 가독성은 낫습니다.

iPad Air&Air 2

두께를 줄이면서 측면 토글 스위치가 사라졌습니다. 그래서 음소거 혹은 회전 고정은 컨트롤 센터에서 조정해야 합니다. 익숙해지면 괜찮아지겠지만 지금은 회전 고정을 토글할 때마다 공허하게 옆면을 만지게 되네요.

체감 속도는 옆에 놓고 1:1 비교를 하지 않는 이상 그렇게 차이 나지는 않습니다. 위에서 말했듯이 iPad는 세월의 풍랑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편이니까요. 2GB RAM은 iPhone보다는 iPad에서 더욱 체감이 큽니다. iPhone 6에서 6s로 넘어갔을 때는 일부러 비교해보지 않으면 RAM이 많다는 것을 의식할 수 없었다면, iPad에서는 Safari에서 탭을 여러 개 띄워도 처음 로드한 탭이 그대로 남아 있다는 것에 마음이 편해지니까요.

또 화면에 두 개의 프로그램을 스플릿 뷰를 쓸 수 있다는 점도 생각보다 좋습니다. 이제 와서 돌아보면 iPad Pro를 위해 기획된 기능이었지만 Air에서도 충분히 유용합니다. 예를 들어 글을 쓸 때 참고할 자료가 있으면 굳이 더블탭으로 오고가지 않아도 바로 가져올 수 있죠.

결론적으로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마음에 듭니다. 만약 2016년 상반기에 Air 3가 나온다면 지금의 결정이 아쉬울수도 있겠지만, iPad의 교체 사이클이 스마트폰에 비해 느리다는 것을 판매량이 증명하고 있으니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