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침묵을 깨고 올 7월 22일 나노하 극장판을 개봉하겠다는 소식이 2016년에 나왔죠. 같은 해 말 티저 예고를 거쳐 본편 예고편이 나왔습니다.

미즈키 나나 3월 20일자 블로그에 Reflection 후시녹음이 끝났다고 해서 "진척이 있기는 하구나" 했는데 그럴듯한 본편 예고편까지 나왔네요. 말마따나 단순 티저가 아닌 대사까지 입혀진 1분짜리 영상을 보고 내용은 전혀 짐작이 안 가는 것도 능력이라고 해야 할까요. 관점에 따라서는 오히려 호쾌한 액션을 잘 보여줬으니 본편 예고편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했다고 볼 수도 있겠지요.

스태프를 보면 이제 와서 바뀔 일은 없을 츠즈키 마사키(원작/각본) 외에는 나노하 시리즈에는 첫 참여하는 쪽이 많네요. 감독 하마나 타카유키(浜名孝行)는 이전에도 "테니스의 왕자"(2001)이나 도서관 전쟁"(2008) 감독 경력이 있고, 세븐아크스 작품 중에서는 "무시부교"(2013) 감독을 맡았네요.
캐릭터 디자인도 나노하 TVA부터 따라왔던 오쿠다 야스히로(奥田泰弘) 대신 하시다테 카나(橋立佳奈)로 바뀌었습니다. 캐릭터 디자인에서 위화감을 느낀다는 일각의 의견도 이런 측면에서 이해할 수 있겠죠. 총작화감독 세 명(하시다테 카나, 아라가키 카즈나리, 사카타 오사무) 모두 DOG DAYS 시리즈 작업 경력이 있다는 건 흥미롭네요.

캐스팅을 보면 지난 코믹마켓 티저에서 공개한 부분에 더해 볼켄리터와 아리사, 스즈카가 추가되었습니다. 굳이 본편 예고에 추가한 걸 보면 작품 플롯에서 무슨 역할이 있는 걸까요?

저의 입장은 이전에도 여러 번 밝혔듯 타이업 곡이 잘 나오면 그것만으로도 만족합니다. 아직 영상에서는 예전 곡인 Silent Bible을 쓰는데 다음 예고편에서는 새 노래를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신고

올해로 7년차인 데스크탑은 아무리 x86 시스템 교체 사이클이 길어졌더라도 연한을 넘었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시기죠. 4K 영상은 어불성설이고 1080p라도 H.265로 인코딩한 동영상은 CPU를 절반 정도 점유하며 팬이 종이비행기라도 날릴 정도로 돌아가고는 합니다. 라이젠이니 카비레이크니 하는 최신 제품도 가끔 눈에 들어오지만, 막상 견적 사이트에서 계산해보면 비용이 적지 않아서 창을 닫고는 하지요.

그렇게 오늘내일 하던 시스템이 며칠 전부터 갑자기 뭘 하든 에러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브라우저가 돌연 뻗어버리고, 탐색기를 열다 BSOD가 뜨고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혼자 재부팅까지 하더군요. 윈도우 재설치조차 중간에 한 번 실패하고 이후 세팅 중에도 BSOD가 한 번 뜨는 걸 보고 난 뒤에야 하드웨어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근에는 가끔 USB 3.0 PCI-e 카드 접촉불량을 손댄 것 이외에는 추가/제거한 게 없으니 금방 떠오르지 않았거든요.

하나씩 역산해 보니 초기에 들어간 2GB 램 하나가 에러를 내뱉더군요. 예전 소니 TZ 사용할 때 RAM 초기불량으로 비슷한 증상을 겪은 적이 있지만 사용 중에 고장나는 건 처음 봤네요. 문제가 된 RAM을 제거하고 테스트해보니 정상 판정을 받았고, 이후로는 시스템도 에러 없이 평화롭습니다.

2016년 10월에 이 시스템을 생명연장하겠다는 명목으로 4GB RAM을 구입한 적이 있는데, 그러지 않았더라면 졸지에 2GB 시스템이 될 뻔 했습니다. 게다가 이후 RAM 가격이 계속 상승세여서 글 쓰면서 검색해보니 당시 가격 대비 50% 올랐더군요. 이 글을 쓰면서 6GB라도 쓸 수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과, 만약 여분이 없었더라면 홧김에 새 시스템을 맞췄을지도 모른다는 후회가 동시에 드네요.

신고